본문바로가기

전자파 실험실

홈 > 생활속의 전자파 > 전자파 실험실인쇄

생활 속의 전자파 측정 [KTX 편]

2014.05.29

“(제보자 직장인 신나리) 저희가 주말부부다 보니까 남편도 그렇고 저도 그렇고 KTX를 자주 이용하는 편인데요, 빠르고 편리해서 좋은 점도 있지만, 고압의 전류를 이용해서 움직이다 보니까 혹시나 전자파가 많이 나오지는 않을까 걱정이 되는데요., KTX, 전자파가 얼마나 나오는지 알려주세요.” 전자파, 아직도 불안하십니까? 서울에서 부산까지 두 시간 반, 대한민국에 전국 반나절 생활권이라는 시공간의 혁명을 불러온 KTX는 대표적인 전기기관 열차다. 빠르고 편리해 이용객들이 꾸준히 늘고 있지만 2500볼트의 전기를 동력으로 하는 전기기관차이다 보니 전자파를 걱정하는 여론도 생겨나고 있다, 과연 KTX는 전자파로부터 안전할까? KTX내에서 발생하는 전자파 측정을 위해 국립전파연구소 전문연구원이 나섰다. 전자파 측정은 실제 KTX 탑승객들의 일반적인 동선을 따라 진행됐다. 열차와 승객이 함께 대기하는 플랫폼, 객실통로 TV있는 객실을 비롯한 좌석 곳곳에서 꼼꼼하게 측정을 해봤다. 과연 측정결과는? 걱정했던 바와는 달리 측정된 전자파는 국제안전기준 대비 낮은 수치였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책임연구원 권종화) 측정된 수치로만 봤을 때 인체에는 유해하지 않은 수준입니다. 이 수치는 일상생활 속에서 접하는 전자파 보다는 높은 수준이지만 국제안전기준 대비 낮은 값이므로 안전한 수준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다만 예방적 차원에서 전자파 노출을 좀 더 줄일 수 있는 방법을 말씀 드리자면, 객실보다 연결통로에서 전자파 세기가 더 높게 측정되었기 때문에 운행 중에는 객실에 앉아 있는 것이 좋고, 내릴 때는 미리 연결통로에 대기하는 것보다 역에 정차한 후 일어나 내리는 것이 좋습니다.” 전자파 고민, 해결되셨나요? 이제 전자파 걱정은 접어두고 즐거운 여행길 되세요

  • 첫 페이지
  • 이전 페이지
  • 1
  • 2
  • 다음 페이지
  • 마지막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