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전파연구원 로고

주메뉴

  1. 정보공개
  2. 민원·참여
  3. 업무안내
  4. 알림소식
  5. 연구원소개
ENG
채용모집(상세) < 알림소식 < 국립전파연구원

보도/해명

홈 > 알림소식 > 보도/해명
게시판 상세보기
제목 IPTV 인터넷 주소 부족 무제한 인터넷주소(IPv6)로 해결한다
담당자 최해경 담당부서 전자파협력팀
연락처 061-338-4563
등록일 2015-10-23 조회수 5694
내용

□ 미래창조과학부 국립전파연구원(원장 최영진)은 유한한 인터넷주소자원에 대응하고 인터넷 신산업 활성화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IPTV 셋톱박스에서 무제한인터넷주소(IPv6)를 사용할 수 있도록 관련 고시인 「인터넷 멀티미디어 방송사업의 방송통신설비에 관한 기술기준」을 10월 12일 개정한다고 밝혔다.

  ※ IPv6 주소 : 기존 인터넷주소(IPv4, 232=43억개) 고갈대응을 위해 국제인터넷표준화기구(IETF)에서 만든 주소(IPv6, 2128=43억개×43억개×43억개×43억개)로 거의 무제한 사용 가능
 
□ 현재 IPTV 기술기준에서는 기존 인터넷주소(IPv4)체계만을 허용하고 있으나, 이번 개정작업으로 IPv6 주소체계가 적용된 기술을 사용할 수 있게 되었다.
 
  o 기존 IPv4 주소는 43억 개에 불과하고, 2020년에는 500억대의 장비가 인터넷에 연결될 전망이어서 IPv6로의 전환이 시급한 상황이다.

  o 우리나라의 경우는 인터넷주소가 2017년까지 약 3억 개의 주소가 필요할 것으로 전망되며, 향후 2~3년 내에 IPv4 주소가 고갈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o 이번 IPTV 기술기준 개정으로 1200만 여대의 IPTV 셋톱박스에 IPv6 기술 적용이 가능하게 됨에 따라 무제한인터넷주소 이용이 확산될 전망이다.

□ 아울러 국립전파연구원은 IPTV 셋톱박스를 통해 기가급 초고속 인터넷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현재의 10Mbps와 100Mbps급 접속규격 이외에 1Gbps 접속규격을 추가하였다.

□ 산업계는 무제한인터넷주소 체계가 IPTV에 도입되고 초고화질 멀티미디어 방송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전송 기반이 조성됨에 따라 인터넷을 이용한 창조경제 산업 활성화가 본격적으로 이루어 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첨부파일
목록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 담당부서 : 정보운영과 ()
  • 메뉴관리자 : 박배환
  • 연락처 : 061-338-4932

검색어 상세박스

주메뉴